작성일 : 22-04-17 17:05
WHO 최고위급 일본인 간부, ‘인종차별·日 정보유출’ 논란에 추락 위기
 글쓴이 : 노경석
조회 : 26  
가사이 서태평양지역 사무국장, 직원들에게 고발당해
“비윤리적·인종차별 행위… 코로나19 억제 노력 훼손”
日 정부에 백신정보 유출… 日의 백신외교 지원 의혹도
미·영 등 국제사회 “충격적… 의혹 신속 조사·해소”요구

◆인종차별·日에 백신 정보유출 혐의

AP통신에 따르면WHO전·현직 직원들은 가사이 사무국장이 비윤리적(unethical), 인종차별적(racist), 모욕적(abusive) 행동을 해 코로나19팬데믹(대유행을) 억제하려는WHO의 노력을 약화시켰다며 지난해10월 고발했다. 전·현직 직원들은 이달 중순에는34개WHO이사국에도 고발 내용을 이메일로 전파했다. 직원들은 이메일에서WHO서태평양지역 사무국의 상황을 ‘체계적 괴롭힘 문화(acultureofsystemicbullying)’가 상존하는 ‘해악적 분위기(toxicatmosphere)’로 묘사했다.

AP는 “입수한 녹음에 따르면 가사이 국장이 직원들의 국적을 근거로 경멸적 언사(derogatoryremarks)를 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가 있는WHO의 서태평양지역 사무국은 필리핀 마닐라에 있다.

내부 고발에는 또 가사이 사무국장이 백신에 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일본 정부에 제공했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사이 사무국장이 제공한 백신 관련 정보는 일본의 백신 외교에 활용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http://naver.me/Fsh6nD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