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2-04-17 13:07
"전 부쳐줄 사람"…설 알바 구인글 폭증
 글쓴이 : 노경석
조회 : 12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설 명절을 맞아 일손이 필요한 동네 주민은 물론 소규모 점포를 중심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쉽고 빠르게 단기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구인·구직 활동이 활발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당근마켓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구인 게시글과 지원자 수가 전월 동기 대비 각각 13.9%, 19.9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당근알바 방문 수도 5% 증가했다. 지난해 추석 시즌인 9월 첫째주와 비교하면 올해는 구인 공고 게시글이 36% 급증했다.

명절 특수를 맞은 소상공인들이 근거리에서 쉽고 빠른 단기 알바를 찾는 이들과 활발히 연결되고 있는 모습이다.

일례로 설날을 앞두고 떡집에서 일손을 거들어 줄 동네 이웃을 구하는 글이 당근마켓에 많이 올라오고 있다. 동네 야채 가게, 기름집 등에서 간단한 선물 포장이나 고객 응대 등 명절에만 볼 수 있는 독특한 이색 알바 글이다.

연휴 기간 혼자 있을 반려동물이 외롭지 않게 '펫시터'를 구하는 글도 많다. 펫호텔 등은 비용 부담이 큰 데다 사회성이 부족한 반려동물의 경우에는 집에 두고, 믿을 수 있는 동네 이웃에게 먹이와 산책을 부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다.

명절에 사람이 붐비는 동네 시장은 물론 마트, 백화점 알바생을 찾는 글도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명절 선물 분류, 고객 응대, 계산 돕기 등 기본적인 업무부터 '선물세트 판매 촉진' 아르바이트 구인 글도 다수 올라오고 있다.

명절 음식이 꽃인 전 부치기를 도와줄 사람을 찾는 글도 잇따라 올라왔다. 실제 "설 연휴 직전에 같이 전 부쳐주실 분 구합니다. 주부로 음식 많이 해보신 분 선호합니다"는 구인글의 경우 조회수 1200건을 넘고, 지원자가 5명에 달했다.

http://naver.me/FVckmc47